문대통령, 5년째 제2분기의 지지율 39%…역대 최고

문대통령

문대통령 이 어제 경북 포항시 영일만의 해상에 떠오르다 마라도 함의 격납고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 다과회에서 격려의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 갤럽 조사에 따르면 문대통령 의 임기 5년째 제2분기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균 지지율은 39%였다.
이는 역대의 직선제 대통령 중에서 이 기간에 최고치다.

허니빗 투자자모임

한국 갤럽이 이달 28일부터 30일 전국 1002명의 성인을 조사한 결과(신뢰 수준 95%표본 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평가하는 “이라는 응답은 지난 조사(9월 제3주)보다 2포인트 오른 38%로 취임 5년째 제2분기(올해 7~9월)평균 긍정률은 39%였다.

이 시기의 노태우 대통령은 12%, 김영삼 대통령은 7%, 김대중 대통령은 26%, 노무현 대통령은 24%, 이명박 대통령은 25%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5년째의 제2분기를 맞기 전에 탄핵되고 있다.

문대통령 임기 말에도 비교적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평가하는 “라고 대답한 것은 6퍼센트만이,

“평가하지 않는다”는 79%에 달했다.

이번에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주택 가격 상승”(42%)이 가장 많았고”효과가 없다/근본적 대책이 아니라”,

“과도한 대출 억제”,”서민이 피해를 당하고 있다”가 각 5%였다.
이번 조사는 전화 조사원에 따른 것. 상세에 대해서는 한국 갤럽 또는 중앙 여론 조사 심의 위원회의 웹 사이트를 참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개월 만에 40%대를 회복했다.

한국 갤럽이 22~24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신뢰 수준 95%표본 오차 3.1%)

문 대통령의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0%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긍정 평가가 40%대를 회복한 것은 한국 토지 주택 공사(LH)사건이 일어난 3월 제1주 이후 4개월 만이다.
부정 평가는 51%였다.

긍정 평가의 사유로는 “신종 코로나 대처”과 “외교 국제 관계”가 각각 27%로 가장 높았고”최선을 다하고 있다.
열심히 하고 있다”가 6%,”복지 확대”가 4%의 순이었다.
부정 평가의 사유로는 “부동산 정책”이 25%,”경제 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15%,”공정하지 않은·남에게 엄격하게 자신에게 무른 “7%순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함께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32%로 집계됐다.
국민의 힘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30%를 유지했다.

경기 전망이 낙관론이 우세했다.
향후 1년간 한국의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 좋아진다”이 38%로 가장 많아” 변하지 않는 “(30%),” 나빠진다”(28%)순이었다.
향후 1년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25%가 ” 좋아진다”이라고 답했고 20%가 ” 나빠진다”, 52%는 ” 변하지 않는 “이라고 전망했다.
한국 갤럽의 관계자는 “2018년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35개월 연속 경기 비관론이 우세했지만 올해 5월부터는 낙관론 우세로 돌아섰다”이라며”이번 전망은 현 정부 출범 이후 가장 경제 전망이 밝았다 3년 전의 4.27남북 정상 회담 직후인 2018년 5월에 가깝다.

정치뉴스

여전히 신종 코로나의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한국 내에서 백신 접종의 가속화로 경기 회복 기대감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이라고 분석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 갤럽 또는 중앙 선거 여론 조사 심의 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