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자들은 아로요 참나무의 도토리가 발아하는데 문제가 없다는 것을 알아냈다. 참나무의 재생의 한계는 다른 곳에 있을 것이다

연구자들은 아로요 참나무의 도토리 발아하는데 문제가있다

연구자들은 아로요 참나무의 도토리

모튼 수목원의 알바레스 클레어에 따르면 세 번째 가설은 목장주들의 소와의 충돌이었다. “우리는 암소들이 그늘에 있는
것을 좋아하고 묘목을 짓밟기 때문에 참나무에게 분명히 문제가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한다. “게다가 돼
지들은 도토리를 먹습니다.”

알바레스 클레어에게 개울의 재생능력이 떨어진다는 수수께끼는 계속되고 있으며, “일부만 풀렸다”고 한다. 과학자들은
가축이 도토리를 으깨어 먹는 것의 영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기후 변화의 결과는 더 많은 의문을 제기한다. “기후
변화는 정말로 문제지만, 얼마나 얼마나, 얼마나 큰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한다.

브레다에게 큰 문제는 강우량과 기온의 일시적인 패턴의 변화일 수 있다. “우리는 기후 변화의 영향이 이 계절적 패턴의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지, 이 계절적 패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정말로 알지 못합니다. 글쎄요, 별도의 연구가 필요합니다.”

‘아로요 오크를 구하자’

연구자들은

비록 기후변화가 도토리의 발아에 미치는 정확한 영향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프로젝트의 전문가들이 확신하는 한 가지 것이 있다: 이 참나무들을 살리는 방법은 공동체 구성원들의 손에 달려 있다.

알바레즈 클레어는 “목장주들은 두 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는데, 그들이 문제의 일부이지만, 우리가 아로요 오크를 구하고 싶다면 그들이 유일한 해결책입니다”라고 말합니다.

과학자들은 살베모스 알 엔키노 아로예로(Salvemos al Encino Arroyero)라고 불리는 목장주들과 함께 나무를 가꾸고 입양하는 프로그램을 수립했다. 이 프로젝트는 국제식물원보존협회(BGCI)가 조정한 세계의 멸종위기 나무를 구하기 위한 계획인 글로벌 트리 캠페인의 일환이다.

지역 주민들이 묘목을 심고 보살피고 입양해 보호자가 된다는 생각이라고 공동체와 함께 연구를 이끄는 멕시코의 생물학자이자 연구원인 다니엘 브블레스터 페레스 모랄레스는 설명했다. 주민들은 차례로 도토리와 이 나무들이 제공하는 다른 많은 서비스들로부터 혜택을 받을 것이다.